불교 이야기/정진 | Posted by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08. 3. 9. 18:00

수행관에 처음으로 입방한 동관이 가족

10월 부터 공사가 시작되어 2월 들어 완성된 수행관이 첫 손님을 맞이하게 되었다.

개인 수행공간이 5~7개가 있는 까닭에, 애초에 가족중심으로 받아서 부처님 공부에 대한 바른 인을 심어주고 진정한 실천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들을 가지고자 계획하고 있었다. 왜냐하면, 가족이 함께 불도에 들게되면, 서로에게 아주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뿐더러, 가족 모두가 부처님의 가르침따라 지혜롭고 자비로운 마음으로 아름답게 살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틀전, 아직은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에 향원슈퍼 보살님이 꽃다발을 한아름 들고 오셨다.  그 날이 당신 생일이라 딸이 선물한 꽃이라면서, 부처님께 올리려 왔다고 했다. 그리고... 가족들에게, 생일 선물로 1박 2일이라도 좋으니 스님한테 가서 같이 부처님 공부하지 않겠냐고 부탁했다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이 함께 참선을 배우는 모습>


생일 선물로 함께 수행하자는 보살님의 간절한 부탁 앞에...
남편이신 처사님이 먼저 쾌히 승낙을 하고,  고1이 되어서 야간 자율학습 때문에 마음에 부담이 컸던 큰 아들 동관이가 큰 마음을 내주고, 아직은 일찍 일어나는 것이 부담스러운 둘째 보은이와 막내 범수가 모두 착하게 동참해주어서...그렇게 가족 다섯명이 처음으로 수행관에 입방하게 되었다.

우리 스님들의 원칙이 입방비는 받지 않고, 대신 머무는 기간동안 먹을 야채를 사와서 보시하는 것으로 되어있기에, 보살님과 가족들은 이것저것 야채와 칫솔, 수건을 챙겨들고 동관이 학원 마치는 시간이 되어 모두 수행관에 입방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달라 색칠수행 시간>


서로에 대한 소개인사가 끝난 뒤, '죽음'에 대한 스님의 법문도 듣고, 절하고 참선하는 자세도 배운 뒤에...첫 날 저녁에는 스님께서 내주신 숙제를 안고 각 방으로 돌아가서 참선을 하는 시간을 가져봤다.

다음날 오전에는 모두 새벽 예불을 보고 간단한 죽 공양을 함께 한 후에,
삼보에 귀의를 하는 '삼귀의계'를 수계하고 참회기도를 함께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회진언을 하면서 연비를 마친 동관이, 범수, 보살님, 보은이..그리고 처사님>


반야심경에 대한 법문과 사경, 독경시간이 있은 후에는,
다 함께 발우공양으로 점심공양을 하게 되었다.

스스로가 먹던 그릇이더라도, 닦은 물까지 마시기에는 마음에 조금씩 부담이 생기기 마련인데... 아버지와 어머니의 당당한 실천덕분에^^...막내 범수까지 아주 정성껏 김치로 발우를 닦아보고, 발우를 헹구고 남은 깨끗한 물만을 아귀에게 보시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우공양 모습- 전통의 불평등한 부분을 개선해서 부페식 발우공양으로 바꾸어 보았다>


점심 공양 후에는, 가족이 함께 색칠수행도 해보고, 찬불가도 배워보고 또... 평소에 못다한 이야기들을 편지에 써보기도 하면서, 오랜만에 가족이 함께 어우러지는 시간을 보내게 되었
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회향식을 마치고 함께 한 기념사진...현현스님이 촬영하느라 빠졌네요>

1박 2일이라, 다소 빡빡했던 일정들에도 불구하고...
무리없이 잘 따라서 해주고, 마음을 내주었던 보살님과 가족분들...


그 분들이 회향식을 마치고 돌아간 뒤에, 스님께서는 웃으시면서 말씀하셨다.

"저 분들이 어제 수행관에 처음으로 입방해서, 가족이 함께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이 어떤 공덕때문인지 아나?
이게 다, 호떡의 인연이다. 불법이 놀랍지 않나? 10년 전 슈퍼 앞을 지나던 거지행색의 나에게, 아주 진실된 마음으로 호떡을 사와서 공양을 올렸던 보살님의 아름다운 마음이 좋은 인연이 되어서... 오늘 이렇게 가족이 함께 수행을 할 수 있게 된거다. 참 신기하제?"

법화경에 "아이들이 장난으로 모래를 쌍아 탑을 만든 이들, 이런 사람들은 모두 성불하였나니"라는 구절이 있다.
아무리 조그마한 일이라도, 정말로 거룩하고 착한 마음으로 했던 일들은, 반드시 깨달음이라는 열매를 맺게 마련이다. 부처님께서도 이 사바세계에 깨달음의 인연을 심어주러 오셨다. 다 함께 참회진언을 하면서, 부처님 앞에서 절을 하고, 삼귀의계를 받아지녔던 보살님 가족들...
우리는 그 빛나던 얼굴들에서 미래의 부처님을 뵐 수 있었다.

지극한 마음으로 거룩한 부처님께 귀의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거룩한 가르침에 귀의합니다.
지극한 마음으로 거룩한 스님들께 귀의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영심 2008.03.09 18:01

    ~~ 인연설 ~~
    함께 영원히 있을수 없음을 슬퍼말고
    잠시라도 같이있음을 기뻐하고
    더 좋아해 주지 않음을 노여워 말고
    이 만큼 좋아 해 주는 것에 만족하고
    나만 애 태운다고 원망말고
    애 처롭기까지 한사랑도
    할수 없음을 감사하고
    주기만 하는 사랑이라 지치지 말고
    더 많이 줄 수 없음을 아파하고
    남과 함께 즐거워 한다고 질투하지 말고
    그의 기쁨이라 여겨 함께 기뻐할줄 알고
    이룰수 없는 사랑이라 일찍포기 하지말고
    깨끗한 사랑으로
    오래 간직할수 있는 나는
    당신을 그렇게 사랑할 것입니다. ~~
    평소 즐겨읽는 만해 한용운 스님의 시를 옮겨 봅니다.
    정봉스님! 천진스님! 현현스님! 능엄스님!
    스님들 얼굴을 떠올릴때마다
    가슴이 아련히 찡해지면서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그래서 인연설을 먼저 옮겼는데 역시나
    눈물은 어김없이 앞을 가립니다.
    어젯밤에도 오늘아침에도 저멀리 보이는 홍서원을 향해 합장을 했고
    늘 홍서원 생각뿐입니다.
    하고픈 말이 너무 많은데 ... 바보같이 표현도 못하고.....
    아이들이 자라고 나이를 한살 한살 더 먹으면서 맘과 몸이 더 멀어져가는
    가족이 한자리에 모였고 마음도 하나가 되는
    소중한 시간, 행복 만끽하게 해 주셔서 감사 또 감사드립니다.
    정봉스님! 천진스님! 현현스님! 능엄스님!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지켜봐 주세요.
    __담배가게 아줌마 O 心 합장 __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범수 2008.03.10 18:15

    정봉스님!천진스님!현현스님!능엄스님! 안녕하세요 저범수에요
    1박2일동안 저희들 보살핀다고 힘들었죠?
    저는 집에서 반찬이랑 남기지 않고 깨끗이 먹을께요.
    주말에 놀러 갈께요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원 2008.03.11 21:25

    스님..드뎌 다지으셨네요..축하드려요..
    사진으로 봐도 너무 멋져요..
    한번 가봐야 할텐데..
    조만간 갈께요^^
    스님 항상 건강하시고 또 놀러 올께요^^
    -정원 합장 -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8.03.12 06:16

      정원이 댓글 달았네요^^
      날씨가 따뜻해졌어요.
      여기는 매화꽃이 망울을 터트렸습니다.
      매화향기가 온 마당에 하루종일 퍼져 있습니다.
      매화꽃잎이 떨어지기전에 올수 있기를 바래요^^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상 2008.03.12 03:26

    거룩하신 불법승 삼보께 귀의 합니다

    감동의 수행기 잘 읽었습니다,
    바른 부처님법을 아름답게 선양하고 계신 홍서원 승가와
    입방하여 부처님께 귀의하여 수계받고
    뜻깊은 회향을 함께한 범수네 가족분께 감사 드립니다
    가족이란 얼마나 소중하고 아름다운가?
    가정이 편안하고 화목하면 세상도 따뜻할것입니다

    드디어 수행관이 완성되어 개원하게 됨을 축하 드립니다
    불일이 증일하고 법륜이 상전하옵기를 축원 드립니다,
    나무아미타불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8.03.12 06:18

      안부전화를 드리려고 했었는데,
      좀 늦어버렸습니다.
      날씨가 따뜻해졌습니다.
      추운겨울 보내신다고 힘들었지요?
      봄날에 한번쯤 다녀가시기를 바랍니다.

    •  댓글주소  수정/삭제 명상 2008.03.12 17:54

      감사합니다, 스님
      뜰앞의 매화가 꽃이 열리고 있습니다
      매화꽃이 다 지기전에 얼른 달려가고 싶습니다
      대지스님과 함께 조만간에 찾아 뵙겠습니다
      나무아미타불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쓰구ㅡ,,ㅡ 2008.03.14 15:31

    봄이 왔네요. 지리산의 매화, 네모난 서울의 빌딩 창으로 바라 본 하늘에도...

    언제쯤 오려나 고대하지만 정작 알게 모르게 완연해지는 봄처럼
    수행하는 제 마음도 그러했으면...

    저희 집 식구들도 이곳에 와서 불법의 인연을 심고 스님께 좋은 법문도 들었으면 하는 마음에 동관이네 가족이 몹시도 부럽습니다.

    제가 마음을 잘쓰는 길 밖에 없겠죠. ^^*
    봄이 오는 그 날을 고대하며...

  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보은 2008.03.15 22:07

    안녕하세요^^ 저 보은이에요
    잘지내고 계세요?? 안부가 너무 늦엇네요..
    일요일날 시간내서 또 뵈러 갈께요^^
    현현스님 또 같이 피아노쳐요^^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8.03.16 15:38

      부처님 은혜에 보답하는 보은아...
      날씨가 화창하구나, 친구들하고 잘 지내니?
      그래, 일요일에 시간내서 피아노 치러 온나.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8.03.17 18:40

      보은아, 일요일날 기다렸다.
      아마 다음 일요일인가 보다. 기다릴께, 그리고
      가족 모두 보은이를 사랑하고
      서로가 아껴주고 지켜주기를 간절히 기도 할께.
      내가 생각하기로는,
      보은이는 이쁜 이름과 같이
      진정으로 부모님과 오빠 동생에게 보은을 잘 할것같애,
      그럼 안녕,,,,

  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려원 2008.03.16 20:02

    동관이네 가족이 저도 부럽습니다.
    우리 가족도 꼭 가고 싶습니다.
    아들은 절대로 새벽에 못 일어날 듯 해서....ㅠㅠ
    칭얼거리지나 않을지...
    숙박을 못해도 단 몇시간이라도 내려가 볼 요량입니다.

    마음속에 지리산을 생각하는 려원합장

  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윤길 2008.03.17 17:16

    스님 수행 잘하고 올라왔습니다
    다리도 쑤시고 허리도 아프지만 참 의미 있었던 하루였습니다
    여러모로 느낀 바가 많아 앞으로 계속 불교에 대해서 공부하고자 합니다
    많이 도와줘세요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8.03.17 18:35

      거룩하시고 위대하신 부처님께 감사하며^^

      모처럼 귀한 시간인데,
      그 시간을 참으로 잘 활용하셨습니다.^^
      무척 힘들었을 텐데, 그래도 열심히 신심을 가지고 잘 하셨습니다.
      이제 지극히 삼보에 귀의하는 계를 받으셨으니,
      얼마나 기쁘고 당당하시겠습니까?
      이 좋은 불법인연으로 반드시 생사고해를 벗어나서 영원한 대 자유인이 되시길 진정으로 바랍니다.^^

  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 영심 2008.03.18 08:59

    꿈틀거리는 봄기운의 몸부림처럼 예측할수 없는 사춘기 아이들의 돌발 상황에
    가끔씩 못난엄마가 되어 일상에서 탈피하고픈 마음이 불쑥불쑥 생기다가다도
    저건너 멀리서 아침 저녁으로 지켜보고 있는 홍서원 부처님들의
    따뜻한 미소가 느껴져 다시 한번 마음을 다그치고 하루하루 진심으로 참회하며
    밝고 아름답게 살아가렵니다.
    ~~~ O 心 합장 ~~~~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8.03.18 21:06

      수생을 걸쳐 지극한 인연으로 만난 가족들...
      반드시 이번 생에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아름답게 회향하셔야 합니다.
      조금씩 조금씩 지혜를 발현시켜 인욕과 사랑으로 꽃피어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