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이야기(Thailand)/태국의 불교사원(Thai Wat) | Posted by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15.04.09 05:09

방콕 황금산 사원 (왓 사켓)

 

 

방콕은 산이 없고, 원래 운하로 연결된 평지였다.

그러나 이곳에 산이 딱 하나 있다.

그것도 인공으로 만들어진 산...

그리고 높이 80m의 이 인공산 위에는,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모셔진 큰 황금탑이 있다.

 

 bangkok golden mount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라마 3세 국왕은 이 곳에 아주 큰 탑을 세우려고 했으나,

방콕의 지반이 약했던 탓에 건설도중 무너져내렸다고 한다.

그 이후로 수 십년간 무너진 진흙과 벽돌더미는 방치된 채로 남아 있었고,

이 곳에 잡초들이 자라면서 산 모양처럼 되었는데,

그 지역 사람들은 마치 이를 진짜 산인 것 처럼

푸 카오텅(phu khao thong) 즉 황금산(The Golden Mount)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라마 4세 때는 이 산 위에 작은 탑을 세우기 시작했고, 라마 5세 때 들어 완성이 되었다.

그리고 스리랑카에서 부처님 진신 사리를 모셔와 봉안하게 되었다.

 

황금산에 도착해서 왓 사켓 사원까지 올라가는 길은 정말로 환희로왔다.

나무와 덩굴, 꽃들, 시원한 물소리... 그리고 이름 모를 새 소리까지...

300 여개의 계단이, 정상까지 나선형으로 돌아서 올라가게 되어있는데,

가파르지 않아 오르기가 쉽고 방콕 시내를 내려다 볼 수 있어서 더욱 좋았다.

 

 

 

 

 

 

  정상에 놓여져 있는 사원 안으로  들어가보니,

  고요하면서도 시원하고... 환희로왔다.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모셔진 곳은

  정말 남다른 평화로움이 느껴진다.

  가장 높은 곳에,

  부처님의 사리를 모시는 탑을 세우고자 했던

  태국 국왕의 불심이 가득 느껴지는 날이었다.

 

 

 

 

 

                                                                                  <사리탑 앞에서>

 

 

* 황금산 근처에는 판파 선착장(Phan fa lilat Pier)이 있다.

  도심을 가로지르는 작은 운하인데, 운하주변으로 서민들의 삶을 엿볼 수 있다.

  아속 선착장(Saphan Asok Pier)에 내리면,

  지하철(mrt) 펫차부리(Phetchaburi) 역과 연결된다. 한 번 쯤 타보길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