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이야기 /2016년 | Posted by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16.11.18 10:18

2016년 대만법회의 인연

올해 있었던 대만법회의 인연은 2015년 여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4년 대만에서 처음 스님을 뵈었던 조이스와 크리스 부부는,

그 이후로 매년 5월이면 스승님의 법문을 들으러 홍서원을 찾았다.

수행 중에 최고로 중요한 것이 예불이라는 스승님의 말씀따라,

두 사람은 2015년 홍서원에서 대만으로 돌아가는 날부터 2016년 홍서원에 다시 도착하게 된 날까지,

단 하루도 거르지 않고 홍서원 예불문 그대로, 간절히 예불을 드렸다고 한다.

 

            

홍서원에 와서 더욱 신심이 증장된 두 사람은, 스님의 살아오신 이야기를 많이 궁금해 했다.

그래서 2015년 5월 궁금해하는 두 사람에게 '수행이야기'중에서 스님과 관련된 이야기를 몇 개 골라서

영어로 읽어준 적이 있었다. 조이스는 그것을 바로 중국어로 받아적었고, 

대만에 돌아간 뒤에 스님과 인연이 된 대만 분들을 모아 그 이야기를 들려 주었다고 한다.

이 일을 계기로, 제대로 된 번역본을 읽어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게 되었는데,

결국, 올 여름에는 그토록 기다렸던 '지리산 스님들의 못말리는 수행이야기'의 일부 번역작업이 진행되었다.

 

우선 홍서원에서 '수행이야기'를 영어로 번역을 했고,

글의 성격에 따라 영어본을 효혜와 대만의 크리스, 조이스가 중국어로 번역하게 되었다.

효혜가 번역한 글은 대만의 조이스와 크리스가 영문본을 보면서 윤문을 했고,

두 사람의 중국어 번역본은 효혜가 다시 윤문을 하면서, 혹시 잘못된 부분이 있는지 꼼꼼히 살폈다.

이렇게 인터넷을 통해 여러 번을 오고 간 번역본은 모두의 동의아래 완성되곤 했다.

더운 날씨에도 여기 홍서원의 스님들과 단기 출가 중인 효혜, 그리고 대만의 조이스, 크리스는

모두 환희심으로 마음이 하나가 되었다.

비록 우리가 전문 번역인은 아니었지만, 모두가 신심으로 하나가 되어 환희심으로 일을 마칠 수 있었다.

늘 한글로 된 '수행이야기'를 넘겨보면서, 궁금증이 극에 달했던 효혜는

내용을 하나하나 알아갈수록 그 궁금증은 신심과 환희심으로 바뀌었다.

어느 날, '지네는 이불을 좋아해'의 번역본을 보더니,

"읽을수록 저랑 스님들이 너무 차이가 난다는 생각이 드는 거예요.

제가 이 얘기를 먼저 읽었다면 여기에 올 엄두를 못낼을 거예요~"라며 깔깔 웃어버린다.

 

2016년 법회에, 조이스가 깜짝 선물로 준비한 '수행 이야기 ' 번역본과 법성게 사경집

 

 

완성된 번역본은 조이스와 세 자매의 블로그를 통해 대만의 여러 인연들에게 전해졌는데,

모두들 독버섯 이야기에 함께 눈물 흘리고, 스님의 가슴 먹먹한 수행 이야기에 두 손을 모았다고 한다.

그리고... 그 신심어린 인연이 성숙되어 올 10월 다시 대만에서 법회가 열리게 되었다.

그동안 효혜 세 자매가 타이페이 시내에 '무사생활'이라는 작은 찻집을 열게 되었는데,

2년전 스님을 만난던 인연들과 블로그의 글을 읽고 신심냈던 인연들이 이곳에 모여,

다시 스님을 뵙고 진리의 법음에 귀기울였다.

 

 

 

이번 법회에서 가장 감동적인 부분의 하나는 바로 화련의 왕혜지, 셔머런 보살님의 눈부신 활약이었다.

8월달에 홍서원에 잠시 다녀간 인연으로 '삼귀의' 노래를 한글로 배웠는데,

법회 전에 한국어로 삼귀의 노래를 선창하고,

법회를 마칠 때 즈음, '보현행원' 과 조성미 보살님의 '기도' 노래를 대만어로 개사해서 부르게 되었다.

또 예불의 중요성을 늘 강조하셨던 스님의 말씀을 새겨,

홍서원을 떠난 순간부터 그 순간까지 단 한번도 놓치지 않고 새벽, 사시, 저녁 예불을 보고

자기 전에도 꼭 일일기도문을 했던 두 사람은,

사람들과 함께 자동차로 이동하는 중에도 시간이 되면 어김없이 예불을 드려서,

함께 한 일행들을 감동시키곤 했다.

법문 중에 함께 모인 대중들이 다같이 일일기도문을 암송하기도 했는데,

그동안 꾸준히 해왔던 대만 신도분들의 신심과 간절한 마음이 참 고맙게 느껴졌던 법회였다.

 

   삼귀의, 보현10대원, 기도 노래를 다 함께 부를 수 있도록 준비한 두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