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이야기/홍서원 공양간 이야기 | Posted by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15.04.13 07:28

주전자에 기른 콩나물과 숙주

 

스님께선 늘 콩나물, 숙주가 우리 몸에 좋다는 말씀을 하셨다.

마침 호법(류상하) 거사님께서 유기농 쥐눈이 콩과 녹두를 보내주셔서,

직접 콩나물과 숙주를 길러 먹게 되었다.^^

 

 

 

 

콩나물과 숙주를 기를 때, 주전자에 기르면 쉽게 길러 먹을 수 있다.

 

1. 우선, 콩과 녹두를 스텐그릇에 넣고 물에 불리면 하루 안에 싹이 난다.

    (불리는 동안 뚜껑을 덮어둔다)

2. 싹이 난 콩과 녹두를 주전자에 넣는다.

3. 매일 설겆이 할 때마다 주전자에 물을 채우고, 설겆이가 끝나면 물을 비워준다.

    (주전자 뚜껑도 늘 닫아둔다)

4. 5일 정도 지나면 콩나물과 숙주를 먹을 수 있다.

 

*처음 콩을 불리기 전 물에 한 번 씻을 때, 위로 뜨는 것은 버리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안 좋은 콩은 같이 기르면 썩어버리기 때문이다.

*물을 자주 줄 수록 아삭아삭하고 부드러운 콩나물이 된다.

*물을 비울 때마다 썩은 콩이나 물 위로 뜨는 콩깍지 등은 그때 그때 건져주면 좋다.

*밀폐 포장이 된 콩은 발아율이 떨어진다.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숙주!>

 

                                                        <쥐눈이 콩으로 기른 콩나물>

 

보통 시중에서 파는 콩나물과 숙주는 물로만 기르지 않는다.

집에서 직접 길러먹으면, 건강에도 좋고 정서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된다.

또 콩나물과 숙주는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영양소가 아주 풍부하다.

하우스에서 재배한 채소를 사용하지 않고,

김치와 김, 미역, 마른 나물 등으로 겨울을 나는 홍서원 공양간에는,

콩나물과 숙주는 겨울부터 이른 봄까지 참으로 소중한 보물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우 2015.04.17 15:00

    저도 콩나물 길러 먹어봐야 겠습니다.^^

    •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봉무무 2015.04.18 05:23

      오랜만이구나~^^
      매일매일 지극한 마음으로 불법승 삼보에 귀의하고
      일일기도문 꾸준히 하세요~* 일상적으로 하니?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선우 2015.04.18 20:36

    한동안 못하다가 요즘은 일일기도문 매일합니다^^ 지장경도 두장 정도 같이 읽고요ᆞ
    아직은 하는데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