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이야기/정진 | Posted by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06. 7. 25. 09:15

맑은 기운 받고 싶으세요?

요즘 기수련이 대중적으로 유행하면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말에 익숙해있다.
"자~! 후하고 내 안에 있는 탁한 기운 내보내시고,
  또 깊게 숨을 들이쉬면서 우주의 맑은 기운을 들이마십니다."
그러나...!
우리가 조금 더 깨어있는 의식으로 이러한 말들을 살펴보면,
나의 탁한 기운을 내보내고 좋고 맑은 기운을 받아들이는 그 마음이
굉장히 이기적인 것임을 알 수 있다.

티벳밀교 수행에는 다음과 같은 관상법이 있다.
"숨을 들이쉴 때마다 세상의 모든 고통과 괴로움이 검은 연기로 내 안으로 들어오고,
숨을 내쉴 때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자비스럽고 평온한 에너지가 흰빛으로 나간다"

은사스님께서도 언제나 나에게 말씀하셨다.
"항상 좋은 것만 취하려 하고, 나쁜 것은 피하려고 하면 할수록, 니 안의 무한한 능력이 사장된다. 수행자는 항상 어떠한 것이든지 황금으로 만들 수 있어야 한다."  

우리가 받아들인 나쁜 기운은 우리 안에 내재되어 있는 무한한 자비와 반야의 용광로 속에 녹아내려 자비와 지혜의 원료가 되는 것이다.
생각해보라. 갖가지 모양의 주물들.. 아무리 무시무시한 악마의 형상일지라도, 아무리 쭈르러져 못생긴 고물덩어리일지라도, 뜨거운 용광로에 녹으면 모든 겉모양은 사라지고 동일한 재료가 될 뿐이다. 그러면 다시 주물을 만드는 사람의 의도에 따라 부처님을 만들 수도, 예수님을 만들 수도, 귀여운 아기 천사를 만들 수도 있는 것이다. 문제는 늘, 언제나! 받아들이는 사람의 마음, 또 받아들인 것을 좋은 쪽으로 변형시킬 수 있는 힘에 있다.

상대방이 화를 내면 당신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행동할 것인가? 화를 화로 되돌려주지 말고, 연민심과 자비심으로 바꾸어서 돌려주어야 할 것이다.
늘 맑은 기운만 받아들이고 탁한 기운은 내보내려는 사고는, 다른 사람에게서 자비와 사랑의 에너지는 착취하면서, 자신은 세상에 도움이 안되는 생각들만 쏟아내는 것과 다르지 않다.
자신에게 무한한 자비와 사랑, 그리고 반야의 지혜가 본래 갖추어져 있다는 믿음이... 사실상 이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힘이 된다.  

숨을 쉴 때마다, 어떤 사람은 세상을 해롭게 하고. 반대로 어떤 사람은 세상을 이롭게 함과 동시에 자신의 자비와 지혜를 점차적으로 확장시켜 나간다.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아직도 맑은 기운을 받고 싶은가, 아니면 맑은 기운을 내보내는 사람이 되고 싶은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선혜 2006.07.25 14:39

    어떤 장삿꾼의 말이 생각 납니다...
    "지혜로운 상인은 원수와도 거래를 할 수 있어야 한다." 고...
    그 말은 제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습니다...
    나름대로 어렴풋이 남아 정리를 해봤었는데...
    스님들의 법문을 듣고 나니...
    머릿속도... 갑갑했던 가슴도 편안합니다...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고 보현행을 할 수있는
    엄청난 비밀이 여기 숨어 있었네요... ^^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상 2006.07.26 06:16

    "자신에게 무한한 자비와 사랑, 그리고 반야의 지혜가 본래 갖추어져 있다는 믿음이,,사실상 이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힘이 된다" 는 가르침,,,,道란 본래 적정한 마음에 있는것이 아니라 일체경계가 일심임을 깨달아 생사의 바다에서 드러내는 구제의 작용이며 대자비의 활동임을 ,,,,여래장의 활동이 공덕과 업용으로 드러날때 진정한 道라는 생각이 더욱 세겨지는 아침입니다...맑고 밝은 마음이 점점 더 넓고 따뜻하게 전달된다면 이 세상은 더욱 아름다운 천만송이 분다리화가 피어 날것입니다. 언제나 심연에 깊은 감동을 주는 글 감사합니다.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탄트라 2006.07.26 06:19

    우리가 진리의 올바른 말씀들을 이해했다면. 그 즉시로 행하는 것이 가장 위대하고 거룩한 수행자가 아닌가 합니다. 언제나 삿된 마음을 다스리고 무구청정한 부처님의 마음과 계합하는 삶이 영원히 이어지기를.....흑산도에서 울려퍼지는 스님의 아름다운 아음이 더욱 돋보이는 아침입니다.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정심 2006.10.17 20:30

    스님.

    스님의 좋은 법문을 아주 감명깊게 잘 보고.
    많은것을 느끼며 어리석게 삶을 살앗구나 하는 생각이듬니다.
    좋은 말씀감사합니다....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6.10.17 21:08

      보살님 화이팅!
      차근차근 하나하나.자세히
      부처님공부 즐겁게 해봐요...
      그러면 점차 행복이 성큼 성큼 내앞에 나타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곧바로 실천수행하는것^^
      해보면 할 수록 하는것 만큼 자꾸자꾸 행복을 얻어요^^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혜행자 2016.01.29 02:07

    옴아훔_()_
    무지무명으로 지었던 지난날의 모든 잘못들을 진심으로 참회하옵니다_()_
    예전에 저는 맑은 기운으로 나를 가득 채우면 어떤 초월적인 존재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어리석은 생각을 많이 하였습니다. 한참 몰두 할 때는 지하철이나 버스 등을 타는 것도 꺼려했습니다. 많은 사람들 속의 탁한 기운을 제가 받게 될까봐, 오염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채식도 하지 않고, 자신은 살필 생각도 못하면서, 우주의 좋은 기운을 흡수하고, 내 안의 탁한 기운을 내보내면서, 제가 스스로 순수하고 맑아진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제는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어떤것이 우선되어야 하는지 스승님 법문 듣고 조금씩 알게되어 오랜만에 다시 이 글을 읽으니 저의 어리석음이 떠올라 참회 합니다.
    지금은 맑은 기운을 받아 들일만한 자격도 안되는 부족한 사람이 저라는 것을 알기에, 그저 스승님 가르침만 잘 따라 실천하여, 언젠가는 제가 모든 탁한 기운을 다 받아 들이고, 맑은 기운을 쏟아낼 수 있는, 어떤 것이든지 황금으로 만들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옵니다.

    홍서원 스님들의 ‘보리심대발원문’을 처음으로 읽었을 때
    ‘나의 이름 듣는 이는 삼악도의 괴로움을 면하고, 나의 모습 보는 이는 해탈을 얻게 하옵소서’
    이 부분을 보고, 이런 발원을 세우신 스님들은 정말 대단한 분들이시다 생각하고 크게 감동을 받았었습니다.
    저도 세세생생 큰 원력 세우고 공부하여 언젠가는 모든 이들의 고통과 괴로움을 제가 모두 받고, 자비와 평화를 내어주는 그런 숨을 쉬어, 이 세상을 아릅답게 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무지무명으로 바른 사유를 하지못하고, 길을 몰라 헤매던 저와같은 어리석은 중생에게, 이렇게 홈피를 통해 공부를 할 수 있는 지금의 하루 하루는 정말로 소중한 시간입니다.
    진심으로 스승님과 홍서원 스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배우겠습니다_()_

    •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봉무무 2016.01.29 06:28

      "내이름을 듣는이나 내 모습을 보는이는,,,,"~

      그 '나' 라고하는 나는 누구일까요?
      하늘의 허공은 이미 일체에서
      이름이나 형상을 넘어 이미 해탈했는데,,,,
      그 하늘마져 내마음 안에 이미 다 포함되어있으니
      내마음이 '나' 일진데 이미 소원이루었습니다.
      그 위대한 내마음 거룩하게 잘 쓰세요~^^*

    •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혜행자 2016.01.29 07:54

      네 스님_()_
      너무나도 부족하여 스승님의 크신 가르침 감히 다 따라갈 수 없지만, 귀한 말씀 잘 새기겠습니다. 오랜 습과 두꺼운 업식에 가려 진리를 모르고, 잘못 알고 살아가는 중생의 삶입니다. 스승님 가르침 따라 바르게 살아서 이미 이루어진 소원...감사히 행하며 살수 있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너무도 큰 가르침 주시는 은혜로운 스승님께 지극한 마음으로 감사드립니다. 지혜행자 합장정례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