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문 동영상 | Posted by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16. 3. 21. 18:08

완전한 비어있음(Perfect Emptiness) 마이클 부부 첫번째 이야기

 

 

미국인 마이클을 우연히 만난 것은 2015년 3월, 치앙마이의 쩨디루앙 사원에서였다.

쩨디루앙 사원에 있는 커다란 탑을 돌다가, 탑앞에 있는 벤치에 잠시 쉴려고 할 때,

마이클도 마침 심하게 다친 다리가 아파서 옆에 벤치에 앉으려 했다.

잠시 인사를 나누고 마이클이 건네준 명함을 받아보니 "긍정적 에너지"를 지도하는 사람이었다.

그 순간 스님께선 마이클에게 "대긍정이 바로 진리"라고 말씀해 주셨는데. 

그 한마디가 마이클에게 아주 큰 감동을 주었다고 한다.

 

첫 만남 이후로 이메일을 통해 꾸준히 연락이 이어져 오다가,

마이클이 이번 2016년에 또 치앙마이를 가는데 혹시 스님을 다시 뵐 수 있을지 물어보는 것이었다.

마침 방콕에서 수계할 일이 있던 중, 마이클의 요청으로 스님께선 치앙마이에 가시게 되었다.

꼭 1년만에, 그 때 우연히 만났던 쩨디루앙사원의 그 벤치 앞에서...우리는 그렇게 다시 만나게 되었다.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마이클과 아내 쟈넷은 스님을 따라 법당에 들어가 참배를 하였다.

그리고 사원 한켠에 마련된 벤치에서 그동안 스님께 묻고 싶었던 질문들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스님께선, 그렇게 며칠동안 차근차근히 마이클과 쟈넷을 위해 법을 설해주셨다.

무더운 치앙마이의 날씨에도 흔들림없이,

간절히 배우고자 하는 두 사람과...

또 간절히 법을 설해주시는 스님...

마이클은 이번 만남을 자신의 블로그에 언급하면서, 이렇게 표현했다.

"Feeling very appreciative, responsible, and a bit overwhelmed,

"매우 감사드리고, 책임감을 느끼며, 좀 압도되었습니다."

 

마이클의 블로그는 다음 주소를 클릭하면 보실 수 있습니다~

http://beyourownwingman.com/tonight-lessons-from-a-zen-mas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혜행자 2016.03.22 10:10

    지극한 마음으로 불법승 삼보에 귀의 삼배 올립니다_()_
    오늘은 법문 내용은 물론이고, 스승님의 존재에 대해 표현하기 어려운 깊은 감사가 일어났습니다. 그동안 이것 저것 공부를 하면서 만난 사람들 모두가 마치 깨달은 듯 보여서 처음엔 혹 했었는데, 좀 지나고 보면 일상 생활에서 모순이 많았습니다. 진리를 말하면서도 결국은 세속의 삶 안에서 성공하고 행복하고, 욕심을 좀 더 멋있게 채우기 위한 수단처럼 진리가 사용되는 것 같아, 공부가 계속될수록 허무하고 혼란스러웠습니다. 그래서 여기 저기 방황하다 결국 또 혼자 책속으로.. 공부의 출발점부터 잘못된 줄도 모르고 점점 혼자만의 세계를 쌓아갈 즈음, 기적처럼 스승님의 가르침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삼보에 귀의하지 못하고, 스승님을 찾지 못했던 지난날의 어리석음을 진심으로 참회드립니다_()_

    책이나 각종 통로를 통해, 진리를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뼛속깊이 남아있는 다겁생의 습을 지닌 중생이, 스승님의 지속적인 가르침을 받지 않는다면, 깨달음을 얻는것은 불가능 하고, 잘못 공부하는 것은 차라리 공부를 하지 않는 것 보다 더 위험하겠다는 생각이 법문 듣는 내내 들었습니다.

    무협지를 보면 스승님이 물긷는 일만 십년씩 시켜도, 오직 스승님만 믿고 끝까지 물동이 나르던 그 제자만이 결국 무예 고수가 되는데, 스승님만 믿고 의지하면 언젠가는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는 확신이 듭니다.
    하지만 세속에 살다보면 진리의 길을 방해하는 유혹이 늘 많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솔깃한 제안에 잠시라도 혹 하는 마음이 생겨서 고민도 해보았을 것입니다. 혹할만한 제안에 전혀 마음이 동하지 않는 제 자신이 신기하였는데요, 그 마음이 ‘실제하지 않는데 성공해봐야 뭐하겠노?’ 하는 허무주의가 아니라, 내 삶의 목적이 분명하기에, 상대방이 제안하는 일 역시도 겉으로는 보살도를 행하는 일 같아 보이지만, 결국은 세속의 욕망이라는 결론이 내려지면서, 마음이 동하지 않았습니다. 하고싶은 일이 분명하므로 판단이 쉬웠습니다. 그리고는 집에 와서 스승님 법문을 듣고 영상으로 뵈오니, 수많은 법문을 통해 이렇듯 확고한 마음을 저에게 심어주신 스승님께 너무나도 감사한 마음이 들어 눈물이 왈칵 쏟아졌습니다. 하지만, 반드시 세속이 아닌 승가 속에서 스승님의 가르침에 의지해야만 깨달음 공부를 제대로 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된 하루였습니다.

    완전한 비어있음의 앎에서 출발하여 끝까지 놓치지 않으며, 그러기 위해 계율을 철저히 지키는것, 삼보에 의지하고 존경하는것 거듭 명심하겠습니다. 간절한 마음으로 배우고자 하시는 마이클 부부를 찬탄하오며, 더욱 간절하게 법을 설해 주시는 스승님과 홍서원 승가에 감사의 삼배 올립니다. 옴아훔_()_()_()_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여름숲 2016.03.22 11:00

    살아 있는 훌륭한 법문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우 2016.03.22 11:56

    저도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행행자 2016.03.23 08:55

    옴아훔!
    비할 데 없이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운 스승님께 예경올립니다.

    진리를 알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마이클 부부의
    솔직하고 끊임없는 질문과
    스승님의 자비로운 법문으로
    더욱더 부처님의 가르침이 확연해집니다.

    첫 출발을 공성의 지혜로부터 시작해서 끝까지 이를 가지고 가야 한다는 말씀
    새롭게 다시 간직합니다.

    특히 힘들다고 할 때 공성! perfect emptines! 자각하는 것은 문제를 사라지게 하는 주문입니다^^.
    시대신주 시대명주 시무상주 시무등등주
    모든 존재들과 더불어 오직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 사바하!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화 행자 2016.03.23 15:59

    지극한 마음으로 삼보에 귀의 합니다.
    법문을 열심히 듣고 질문하는 두분께서 신심이 날로 깊어 지시길 바랍니다.
    한국어와 영어의 차이가 있을텐데도 배우고자 하는 마음이 있으면 통하는가 봅니다.
    알아듣기 쉽게 같은 한국말로 하는 법문을 듣는 저의 마음을 봅니다.
    공성의 지혜를 익히고...배워가기를 발원 합니다.
    바른인을 심으시려 배려와 끝없는 자비심을 내시는 스님의 사랑 감사 합니다.()()()
    덕화 합장 배례

  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향음 2016.03.23 16:15

    거룩하고 위대하신 불법승 삼보께 지극한 마음으로 귀의합니다_()_()_()_ 부처님의 바른 인을 심어주시어 모든 존재들을 영원한 자유와 행복의 길로 인도해 주시는 선지식 스승님과 홍서원 승가에 한량없는 감사드립니다_()_ 언어가 달라도 부처님의 가르침을 바르게 이해시켜주시는 스님들과 진리에 대해 스님께 법을 청하고 이해하시는 마이클 처사님과 쟈넷 보살님을 찬탄합니다_()_ 완전한 비어있음의 앎이 출발점이 되어 부처님과 스승님의 가르침 따라 살아가겠습니다. 옴 아 훔 _()_

  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봉 2016.03.23 16:59

    귀한 법문 들을 수 있어 너무 행복합니다. 스님 항상 감사드립니다. _()_

  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수현행자 2016.03.24 00:36

    거룩하고 위대하신 삼보에 지극한 마음으로 귀의하오며 제 안의 늘 함께하시는 삼신불을 깨어나게 하겠습니다. _()_()_()_

    당당하게 걸으시는 큰스님 뒷모습을 뵐 때마다 태불사에서도 그렇고...제 마음은 울컥거립니다. 부처님 가르침따라 사시는 큰스님의 당당한 뒷모습 뵐때마다 지금껏 지중한 업보만 짓고 살아온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럽고 큰스님처럼 당당하게 걸을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원하옵니다. _()_

    작년에 우연찮게 만난 인연을 놓치지 않으시고 간절한 마음담아 큰스님과 인연을 만드시어 공성의 지혜에 대한 법문을 듣게 되신 마이클 부부의 공덕을 찬탄드립니다. _()_

    우리의 성품자리는 그 어떤 것도 붙을 수 없고, 규정 지을 수 없는 자리로 완전하게 텅텅비워 있음을 알고 먹을때나, 잘때나,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걸림없이 오로지 부처님 가르침따라 보살도의 삶을 살겠습니다. _()_

    귀한 법문을 듣고 있으니 능엄경에서 부처님께서 제자분들에게 설법해 주시는 모습이 떠오릅니다. 참으로 감사드립니다._()_()_()_

  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다대 2016.03.24 17:22

    언어의 벽을 넘어 불가사의한 자비법문을 설해주신 스님들께 귀의하오며 수희 찬탄합니다.
    나무불법승()_()_()

  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박영희 2016.03.26 09:06

    옴 아훔 거룩하고 위대하신 삼보에 귀의하옵고
    엎드려 예경 올립니다()()()
    어디에서도 듣기 힘든 수행으로 지혜로 자비로
    법문 나누어 주신 스님과 홍서원 승가의 큰 공덕
    수희찬탄 드립니다ᆞ
    마음에 뿌려진 보리심에 스님 법문을 비료삼아
    쑥쑥 자라는 보리심을 관상합니다ᆞ
    부처님전에 마음으로 공양 올리오며
    절 올립니다ᆞ()()()
    큰 울림 가지고 갑니다ᆞ나무지장보살마하살

  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보리바라봄 2016.03.27 09:49 신고

    고통이 자유를 얻기를 바라며,
    고통 받는 중에도 부처님 가르침에 의지하며 지금 여기의 행복을 얻겠습니다.
    부처님, 스님들을 찬탄합니다. _()_
    옴 아 훔 _()_ _()_ _()

  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상경화.두손모음. 2016.05.10 16:43

    잘보았읍니다.나무아미타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