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이야기/선정 | Posted by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06. 7. 27. 10:00

선정 속의 체험

              <그림: 세세생생 원력수생, 스님 바느질하시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여기 지리산에 있으면, 많은 수행자들이 스님께 찾아온다. 그렇게 찾아온 사람들 중에 무언가를 얻어가는 사람들은, 늘 순수하고 마음이 열려있는 사람들이었다. 자신의 체험들을 점검하러 온 사람들은 무언가를 얻어가기 이전에 오히려 많은 것을 내려놓아야 했다. 신통한 체험에 빠져있던 사람들은 자신이 특별하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오히려 일반사람들보다도 더 오만하고, 이해심도 부족하고, 마음이 열려 있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정봉 무무 스님께서는 늘 말씀하셨다.
"도를 깨쳤다는 사람이 무언가를 물어보고, 자신을 알리려 하는것은 참 이상한 일이다. 도를 깨치면 모든 존재가 이미 깨달음의 상태에 있다는 점에서, 너무나 평등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오직 전도된 생각때문에 고통받는 존재가 있을 뿐이다. 따라서 자신의 성품을 보면, 보살 원력의 삶을 사는 것은 가장 자연스러우며 당연한 것이다. 도를 깨쳤다고 해서 돌아다니면서 막행막식하는 사람들은 아직 자신의 성품을 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부처님의 가르침을 제대로 알지 못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가끔 자신에게 별다른 체험이 없다고 한탄하는 수행자들이 있다. 남들은 선정속에서 뭔가를 보고, 듣고, 또 알게 된다고 하던데... 왜 나는 그런 체험이 없는것일까. 그러나 스님께서는 언제나 모든 체험은 업보에 의해 형성되며, 가장 수승한 체험은 바로 체험없음의 체험이라고 늘 강조하셨다.

어떤 수행자들은 기이한 체험과 혹은 화두가 얼마나 잘 들리는지를 가지고 수행을 점검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정작 우리가 자신의 수행을 점검할 수 있는 기준은 아주 기본적인데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바로 우리 자신의 마음을 살피는 것이다. 내가 탐진치 삼독과 오욕락의 마음에서 자비와 지혜의 마음으로 전환하고 있는지... 내 눈앞에 불보살이 나타나고, 내가 과거생을 훤히 알게되고, 꿈속에서 화두가 들리고, 남의 생각을 귀신같이 알아맞춘들, 자신의 마음이 탐욕과 어리석음과 화냄과 교만으로 얼룩져 있다면, 그런 신통들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스스로가 공부하는 수행자라고 말하면서, 기본적인 계에 철저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자기 자신을 수행이라는 이름으로 속이는 것이다. 결국 부처님의 가르침은 자기 마음을 다스리는 계로 출발하여 보현의 행원으로 완성되는 것이다.

깨친 사람과 아직 깨치지 못한 사람의 삶은 과연 다른 것일까?  깨친 사람은 중생을 향한 연민의 마음으로  보살도의 삶을 살게 된다. 그러면 못 깨친 사람은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 당연히 각자의 위치에서 중생을 향한 연민의 삶을 살아야 할 것이다.  
참된 수행은 우리가 이미 자유롭다는 것을 자각하는 것이다. 이미 모든 존재는 자유롭기에 스스로의 에고에 빠져 깨달음을 논하지 말고... 다만,  깨달음의 삶, 보살원력의 삶을 사는 것이 부처님의 진정한 가르침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비록 모든 법의 자성이 허공과 같음을 관찰하나,
부지런히 공덕을 닦아서 마음을 윤택하게 하고 깨끗이 하여
공덕장엄을 이루게 한다."
(문수사리소설 부사의 불경계경 중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선혜 2006.07.27 17:53

    또 한걸음 진일보 하겠습니다...
    스님의 가르침만큼 따라가지 못해
    늘 안타깝고 죄송스럽습니다... ㅜ ㅜ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택견꾼 2006.07.29 11:54

    흠... 제가 얼마전에 고민했던 화두군요 ^^
    요가를 배우면서 명상수행을 한지 어언 8개월이 넘어갔는데 말이죠 ^^
    그다지 변화도 없고 체험도 없습니다 ^^

    다른 사람들은 수련하면 신기한 경험도 했다고 하는데 말이죠
    저는 신기한 경험이 거의 없어서 뭔가 잘못하고 있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죠
    명상에 관한 책을 보니 기이한 경험을 하면 그냥 지나쳐라 하는데...
    기이한 경험을 해야 지나칠 거 아닙니까!! 라고 소리를 지르고 싶었습니다 ^^
    맺힌 게 많으면 그런 경험도 한다는데 맺힌게 없어서 그런가 --;
    눈을 감으면 잡념이 마구 떠오른다던데...
    눈을 감으면 아무 생각이 안 들어서 나중엔 참 심심합니다 --;
    명상에 관한 책과 제 경험은 너무나 동떨어져 있어요 !_!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천진 2006.07.29 20:08

      안녕하세요... 눈을 감으면 아무생각도 안떠오른다고 하셨는데, 그때에는, 고통받고 괴로움속에 사는 중생들을 위하여 크나큰 원력의 마음을 일으키도록 하면 어떨까요..그냥 아무생각이 없다고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내가 알아차리지 못한 의식의 바다에 잠겨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 무한한 비어있음의 공간에 잡된사념들을 제거하고 세상을 이롭게하고 풍요롭게 하는 선한 마음을 일으키도록 하면 삶이 더욱 풍요로울 것입니다.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7.03 15:27

    아, 자신의 수행을 점검하는 척도를 자신의 마음상태로 삼으라는 말이 정말 와닿았습니다. 순간 순간 점검할 수가 있겠네요.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7.07.04 05:48

      _()_......

      홍(?) 망한 세상이라고 하지만,
      지 혜로서 잘 살펴 바르게 수행을 한다면,
      영 원히 생사의 고통을 벗어나서
      대 자유인이 되실 수 있습니다.^^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07.03 22:07

    음.. 스님, 전에 여기와서 글 읽고
    반성했다? 좋아졌다? 등등
    어떤게 적절한 단어인지 선택을 못하겠는데요, ^^
    아무튼 다시 마음을 잡는 계기가 되었어요.
    ( 자비심과 원력 말씀하신 글을 읽고요 )
    그래서 정말 감사드려요.
    직접 보리심의 새싹 스님들을 만나뵙고 이야기를 들으면
    참 좋겠다 싶으면서도 잘 안되네요. 그런 인연인가보죠.
    안녕히 계세요. ^^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보리심의 새싹 2007.07.04 05:43

      부산에서 온다면,
      서부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여기로 바로 오는 버스가 있습니다. 서울도 마찬가지,,,,서울에서 걸리는 시간은 4시간정도 입니다. 부산에서는 2시간 정도 입니다. 큰 마음 잘 내셔서 한발 한발 보현의 실천행으로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 가득 2010.06.01 20:12

    껍질을 벗기고 알맹이 법문만 읽는 기분입니다. 스스로 많이 돌아보게 됩니다.

    좋은 인연 감사합니다.

  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력심 2017.03.06 11:49

    많이 편안해졌습니다
    감사합니다 (())

  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혜연올림 2020.07.12 04:54

    불.법.승. 삼보에 귀의하옵고
    요즘 유행하는 원격진료처럼
    하루 한번씩이라도 거르지않고 들어와 귀한 법문 말씀을 듣고 읽으려 합니다.
    오늘은 문득 스님의 자비심에 예를 표하고 안부를 여쭙고 싶어졌습니다. _()_
    무더운 여름 그리고 장마에 별고 없으신지요?

    아직도 코비드때문에 활동이 어렵지만 다행히도 그래서 더 시간이 납니다.
    더 이상 어리석음으로 탐욕 그리고 성냄의 마음을 일으키지 않으려고 매순간 깨어 있는 듯 하다가
    어느틈에 자잘한 돌부리에 넘어지곤 합니다. 아차! 하는 순간에 마음에서 이는 탐진치가
    참 질기기도 하네요.
    늘 밖을 향한 연민의 고요한 평화 이기를 스님의 법문말씀에 다시 불끈 다짐합니다.
    마음의 흔들림없이 계를 지니는 불자가 되겠습니다.
    스님, 늘 건강챙기시길 빕니다.
    관세음보살_()_
    옴 아훔_()_

  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20.07.12 17:06 신고

    연락주셔서 감사해요~^^*
    건강 잘 지키시고 언제나 행복한 삶 누리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