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문 동영상 | Posted by 보리심의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14.08.12 19:36

무아인데, 업보는 누가 받나요?

 

 

 

동영상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아래 주소를 클릭해주세요.

http://youtu.be/hf_FH0NX4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윤선올림 2014.08.14 14:35

    _()_ 감로수와 같은 이러한 법문은 어디서도 들을수 없었읍니다
    가장 빠른길로 고통에서 벗어나서 가장 행복하게해주시는 큰스님 법문을 지금 제가 들을수 있게 해주셔서 행복하고 질문해주신 분과 큰스님께 감사드립니다_()_
    정말 감로수와 같아서 듣고나니 피곤까지 사라지네요~*^^*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원행 2014.08.14 19:12

    귀중한 법문에 환희심이 납니다. 어서 눈밝히고 싶습니다. 원아속득지혜안!!

    •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봉무무 2014.08.15 18:45

      *~^^*()

    •  댓글주소  수정/삭제 BlogIcon 도원행 2014.11.19 00:19

      거룩하고 위대하신 불법승 삼보에 귀의합니다 오늘 다시 이 법문을 들었습니다. 현상 세계를 꿈처럼
      보라는 말씀과 수행이 참 쉽다는 말씀이 가슴깊게 다가옵니다
      수행상을 가지고 있었음을 자각합니다 자상하신 가르침따라 신심내어봅니다!
      옴아훔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운 2014.08.16 11:08

    무아인데, 누가 윤회를 하는가?.....
    무아이기때문에 인과법이옳고, 윤회가 있고, 업보도 받는 것이라 사료됩니다.
    만약 고정된 실체로서의 내(항상하는 나)가 있다면,
    어떤선행도,어떤참회도 나를 착한사람으로 만들지 못할 것이며,
    어떤 악행도 문제가 되지않고 나는 그대로일 것 입니다.
    무아란 곧 항상하는 나가 없음(무상)을 의미 합니다.
    그래서 윤회라는 현상, 업보라는 현상, 인과가 있다고 사유합니다._()_

    •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봉무무 2015.06.15 11:58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 가르침을 잘 헤아려서
      사유하시고 애를 쓰시는 강운거사님을 찬탄합니다~^^*
      그동안 편안하셨습니까?
      저가 안부를 묻고 인사드릴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곧 뵙게되기를 ,,,,*
      정봉 무무 합장_()_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이지혜 2015.06.15 08:45

    혼자 공부하는것이 참으로 위험한 일이라는 생각을 크게 합니다. 이책 저책 보다가 그 내용들이 머리로 이해가 잘 될때면, 뭔가 뿌듯한 기분이 들 때가 많은데, 이것이 에고를 키우는 일이었습니다. 큰스님 법문을 지속해서 듣다보면 제 모습이 자꾸만 보입니다. 자신을 바라보고 받아들이는 일이 불편하기도 하지만, 그 순간이 지나고 나면 편안하고 가벼워짐을 느낍니다.세상에서 가장 귀한 공부, 부처님 공부입니다^^* 이렇게 귀한 법문 쉽게 듣게 해주셔서 오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지난날의 잘못을 진심으로 참회하오며, 보리심을 일구며, 세세생생 부처님 일만 하며 살도록 열심히 따라가겠습니다_()_

    •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봉무무 2015.06.15 12:03

      스스로를 잘돌아보고 관찰하여 반성하고 참괴심을 내는것은
      아주 지혜로운 마음입니다~^^*
      지혜보살님이 자아를 잘 다스려서 무아의 바른길을 잘 이끌어가고 계십니다~^^
      깨달음의 일은 ,,,*아' 를 잘 알고 잘 조복해서 '만' 을 지혜롭게 쓰는것입니다~^^
      정봉 무무 두손모음_()_

    •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지혜 2015.06.16 00:30

      큰스님, 이지혜 두손 곱게 모아 지극하게 합장 올립니다_()_ 큰스님의 법문을 계속 들으면서, 제가 그동안 '평등성의 지혜'를 진정으로 깨닫지 못하고, 내가 너보다 나으니 희생한다는 생각으로 '만'을 행해왔음을 알게되어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아'를 잘 알아 조복하도록 부지런히 '관'하도록 하겠습니다! 매일 매일 숙제를 받아가지만, 받아도 받아도 즐거운 부처님 숙제에 감사합니다^^* 많이 많이 내주세요^^~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우 2016.10.13 12:10

    거룩하고 위대하신 불법승 삼보에 귀의하오며 거룩하고 위대하신 스승님꼐 귀의합니다.
    법문 감사합니다.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질문해주신 분도 너무 감사드립니다 _()_

  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logIcon 정아(正阿) 2019.04.25 09:22 신고

    옴아훔!

    '한 마음'을 알아야 벌레를 살려낼 수 있고, 그래야 진정한 인과응보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_()_
    이미 죽인 잘못을 똑같은 죽음으로 되받고 싶지 않으면... 분리된 마음으로 행한 어리석음을 뉘우쳐 참회하고, 얼른 실질적인 이익이 될 수 있는 자비 실천행으로 되갚아 주어야 하겠구나 하고요... _()_

    그간 두번째 달이'착각의 가상세계 이구나'라면서도 '있다'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하고
    그 달이 본래 없어서 애초부터 '하나의 달'이었음은 사유하지 못했습니다. ㅜㅜ _()_
    '불이의 달' 세계는... 자비롭기 때문에 걸림이 없고 그래서 허공과 같이 자유로울텐데...

    어서 허물들 뜯어 고쳐서 어리석은 짓 그만 하고, 모든 생명들을 참된 마음으로 귀하게 여기며...
    빚을 청산하고 은혜를 갚는 일만 하는 삶을 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약한 마음이 들 때마다 '살리는 마음' 되새기며 힘을 내겠습니다. _()_

    열심히 법문 들으시며 수행하시는 불자님들 수희 찬탄합니다! *_()_*

    옴 마니 반메 훔.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