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이야기/선정 | Posted by 보리심 승가 홍서원 보리심의 새싹 2006.08.10 13:00

깨달음의 길- 연꽃위의 결가부좌



만일 당신이 진정한 자유, 영원한 행복을 얻고 싶다면... 명상을 해야한다. 우리는 너무나 오랜 세월동안 우리의 몸이 나라고 동일시 해왔기 때문에, 반대로 몸을 이용해서 마음의 해탈과 자유로 나아갈 수 있다. 보통 누우면 졸리고, 삐딱하게 서서 다리를 떨면 왠지 마음까지도 거들먹거리게 되는 것은, 우리가 몸을 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올바른 자세로 명상을 하면, 우리의 마음도 따라서 우리 마음의 근원으로 쉽게 다가갈 수 있다.

우선, 명상을 하기에 가장 좋은 시간은 아침에 막 깨어났을 때와 저녁에 바로 잠들기 전이다. 특히 해뜨기 전 새벽에는 사념이 적고, 우주의 기운도 평안하기 때문에 명상을 쉽게 할 수 있다. 자기 전에 명상을 해야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하루종일 우리가 이래저래 지었던 모든 업을 정화하기 위함이며, 잠이라는 무의식 세계에서도 명상이 이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보통 우리나라에서는 반가부좌를 많이들 한다. 그러나 지금까지 깨달음을 얻었던 수많은 도인들은 결가부좌를 하셨다. 결가부좌의 깊은 의미를 여기서 다 밝힐 수는 없지만, 크나큰 원력으로 깨달음을 성취하고자 하는 수행자는 결가부좌를 할 것을 권장한다.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은 자세라서 많이 힘들지라도, 점점 익숙해지면 이 세상에서 가장 편안 자세라고 생각되어질 것이다. 이 결가부좌 자세는 우리의 발바닥이 유일하게 하늘을 볼 수 있는 자세이기도 하다.

눈은 뜨지도 감지도 않은 반개를 하는데, 마음이 각성이 되면 저절로 반개가 된다. 시선은 코끝이나 앞을 내다보고, 손은 사진과 같이 타원을 그린다. 이때 두 엄지 손가락은 서로 닿을 듯 말듯하게 마주보아야 하는데, 명상중에 다른 생각이 많아지거나 졸게되면 이 두 손가락이 어긋나게 된다.

이렇게 명상에 알맞은 자세를 제대로 갖추게 되면, 우리는 우리의 마음을 좀더 정밀하게 살필 수 있게 된다.
그러면 이제 마음은 무엇을 해야할까? 많은 깨달은 분들이 그 깨달은 방법만큼 수도 없이 많은 방법을 제시하셨다. 호흡을 관찰하기도 하고, 화두를 들기도 하고, 진언을 하기도 하고, 염불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방법이 아니라 바로 명상을 하는 당사자의 마음이다. 모든 방법은 늘 분열되고 시비하는 나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기 위한 것이기때문에, 자신의 근기에 따라 선택하면 될 뿐, 좋고 나쁜 방법이란 없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명상하는 사람이 얼마나 간절한 마음으로 지극하게 일념상응하는가가 바로 그 핵심이다. 자신이 이 명상을 통해서, 스스로의 참성품을 발견하고, 그 깨달음으로 모든 존재를 이익되게 하겠다는 원력이 크면 클수록,  본래 갖추어진 자신의 성품에 대한 믿음이 깊으면 깊을수록... 모든 방법을 초월하여, 깨달음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아! 그리고 우리는 이 명상을 시작하기 전에 갖추어야 하는 것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계율이다. 고기와 오신채를 먹거나 하루종일 진리에 어긋난 행동을 하는 사람이, 명상을 제대로 한다는 것은 사실 불가능하다. 우리는 명상을 하기전에 늘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왜냐하면, 깨달음의 문은 여는 것과 동시에 열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는 이 세상에서 가장 거룩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모든 존재의 행복을 위한 간절한 마음으로 자신의 삶을 꾸려나갈 때, 진리의 문으로 들어갈 자격이 갖추어 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명상을 함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마음이 변화되는 것을 못 느끼는 사람들은, 언제나 자신이 깨달으려고 하는 마음의 동기와 원력을 항상 진솔하게 점검해보길 바란다.